HOME > 협회소식 > 국내외뉴스
 
작성일 : 18-03-27 08:52
'발등에 불' CNG 업계…'전기버스 긴급 간담회'
 글쓴이 : 관리자
'발등에 불' CNG 업계…'전기버스 긴급 간담회'
서울시 "2025년 40% 전기버스 보급"…"미검증 환경효과ㆍ과도한 지원금" 지적 봇물
2018 년 03월 26일 (월) 18:52:26최인수 기자 ischoi@ienews.co.kr
                     



  
▲ 천연가스차량업계가 지난 23일 서울 단암빌딩 23층에서‘전기버스 보급 관련 업계 긴급 간담회’를 열고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서울시의 전기버스 보급 계획이 나오자 천연가스차량업계가 긴급 간담회를 갖는 등 적극적인 대응방안 모색에 나섰다.

한국천연가스차량협회는 지난 23일 서울 단암빌딩 23층 가스공사 스마트위크센터에서 회원사가 참석한 가운데 ‘전기버스 보급 관련 업계 긴급 간담회’를 열었다.

서울시가 지난 14일 ‘전기시내버스 도입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202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0% 이상인 3000대를 전기버스로 보급한다는 계획을 내놨기 때문이다. 업계에는 이대로라면 올해 30대의 전기버스 시범운행을 시작으로 CNG시내버스 총 7400여대 중 40%이상이 2025년 전기버스로 교체될 것이라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서울시는 전기버스 보급 촉진을 위해 전기버스 운행업체 구매 보조금(국‧시비 매칭) 대당 2억9200만원과 충전시설 설치비(시비) 기당 최대 5000만원을 별도 지원하는 등 전폭적 지원을 예고하고 있다.

이날 긴급 간담회에서 천연가스차량업계의 한 관계자는 “전기버스에 대한 환경효과 등을 제대로 검증하지 않은 상태에서 과도한 보조금을 지원하겠다고 먼저 발표하는 것은 말이 안되는 조치”라고 항변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서울시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전기버스 보급을 검토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버스가 미세먼지 저감에 3%정도 밖에 기여하지 않는다는 점을 잘 알아야 한다”라며 “전기버스 교체에만 막대한 예산을 쏟아부을 것이 아니라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큰 화물차 정책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충전사업을 하고 있는 업체의 관계자는 “현재 서울시에서 운행하고 있는 CNG버스의 경우 대부분 공영차고지내에 CNG충전설비를 갖추고 연료를 충전하고 있는데, 아직 멀쩡한 이들 설비를 모두 폐기하고 전기버스 충전기를 공영차고지내에 설치할 것이냐”라며 “서울시가 충분한 검토와 검증없이 너무 성급하게 전기버스 보급을 시행하고 있다”고 따졌다.

이날 회의를 주최한 천연가스차량협회는 전기버스 보급과 관련해 이날 긴급간담회에서 지적된 문제에 대해 검토를 거쳐 서울시 측에 건의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천연가스차량업계가 향후 급속한 전기버스 보급정책에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 정부 및 지자체의 전기버스보급정책에 어떤 변화가 나올지 벌써부터 귀추가 주목된다.

[에너지신문]


 
   
 

오시는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이트맵
서울 강서구 공항대로 340 한국가스공사 서울지역본부 2층
Tel : 070-7729-3665 Fax : 02-3663-3616 E-mail : kangv@kangv.org
  Copyright ⓒ www.kangv.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