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협회소식 > 국내외뉴스
 
작성일 : 18-04-19 13:37
[기자수첩] 아쉬운 서울시 버스 정책
 글쓴이 : 관리자

[기자수첩] 아쉬운 서울시 버스 정책


유재준 기자  |  jjyoo@gasnews.com





[1342호] 승인 2018.04.18  09:40:45







  
 

[가스신문=유재준 기자] 전기자동차의 보급 확산세를 조용히 지켜만 보던 CNG업계가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

한국천연가스차량협회, 도시가스협회, 한국충전협회 등은 지난 10일 서울시 관련부서에 천연가스업계의 의견을 담은 의견서를 제출했다. 의견서에는 서울시에서 202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 7400대의 40%인 3천대를 전기버스로 교체하겠다는 정책발표를 제고해 달라는 주장이 담겨 있다.

서울시의 전기버스 보급정책에 반박하는 천연가스업계의 주장은 매우 타당하고 논리가 있다고 여겨진다.

전기버스가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차량이냐는 논란은 계속 이어져 왔었다. 전기차 자체는 친환경차량일 수 있으나 그 에너지원은 결국 총 발전량의 70%를 차지하는 석탄 및 원자력발전소를 가동해서 얻기 때문이다.

지난해 9월 환경부는 ‘미세먼지 종합대책’에서 전국 미세먼지 발생량의 15%는 발전소에서 배출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서 굴러다니는 전기차는 깨끗할 지 모르지만 수도권 발전소에서 내뿜는 오염물질은 다시 서울시 주변으로 유입되는 구조인 셈이다.

더구나 현재 운행되는 CNG버스가 기존 경유버스와 비교할 수 없는 친환경차량임에도 불구하고 굳이 거액의 보조금을 들여가며 전기버스로 교체하려는 의도는 납득하기 어렵다. 자칫 ‘옥상옥(屋上屋)’이 아니냐는 비난을 듣기 십상이다.

실질적인 미세먼지 감소효과를 얻으려면 도로이동오염원 중 PM배출량이 가장 높은 경유화물차의 저공해화가 시급하다는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경유화물차의 저공해화는 LNG차량으로 개조, 전환하면 가능하다. 더구나 관련 협회들이 이 같은 프로젝트에 대해 타당성 조사, 시범사업 등을 계획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결과가 도출되면 이를 실행에 옮기면 된다.

특히 지난 2010년 말부터 총 37억 7천여만원을 지원했음에도 지난 해 1월 전격 중단된 남산순환 전기버스 9대의 실패사례를 교훈으로 삼지 않는 태도는 매우 무책임하다.

혹시라도,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밑도 끝도 없는 홍보성으로 툭 던진 정책이 아니길 바래본다.

[가스신문]


 
   
 

오시는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이트맵
서울 강서구 공항대로 340 한국가스공사 서울지역본부 2층
Tel : 070-7729-3665 Fax : 02-3663-3616 E-mail : kangv@kangv.org
  Copyright ⓒ www.kangv.org All rights reserved.